공시족, 월평균 116만7000원 쓴다…교육비보다 생활비 비중↑

산경투데이 / 기사승인 : 2019-10-21 10:26: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공무원을 준비 중인 일명 ‘공시족’ 1인이 한 달 지출하는 비용이 평균 116만7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회원 96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와 같은 결과를 21일 밝혔다.

응답자 중 현재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대답한 응답자는 47.4%였다. 연령대별로는 ▲20대(54.3%) ▲30대(38.1%) ▲40대(7.7%) 순으로 나타났다. 상태별로는 ▲구직자/대학생이 67.7%로 가장 많았고 ▲직장인도 45.9%로 적지 않았다.

이들 공시족은 시험준비로 ▲인터넷 강의(49.1%)를 가장 많이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독학(35.9%) ▲학원수강(9.4%) 스터디(5.2%) 순으로 나타났다.

시험준비를 위해 한 달 동안 지출하는 비용은 월평균 116만7000원으로 나타났다.

항목별로는 ▲고시원비(35만2000원)이 가장 많았고, ▲부식비(29만6000원) ▲학원비 20만1000원 ▲독서실비 9만7000원 ▲인강비 6만5000원 ▲교통비 5만9000원 ▲기타비용(통신비 등) 5만2000원 ▲교재비 4만5000원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공무원 준비비용 중 부식비, 고시원비, 교통비 등 일반 생활비의 비중이 60.6%로 컸고, 인터넷 강의와 학원비 등 교육비는 수강기간 및 준비 직즙 그리고 과목 수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응답자의 공시족 연차는 평균 6개월 미만이 34.7%로 가장 많았다. 6개월이상~1년미만(24.6%) ▲1년이상~2년미만(22.6%) 순으로 집계됐다. ▲2년이상(12.1%) ▲3년이상(4.3%) ▲4년이상(1.7%)도 일부 확인됐다.

공시족들은 최종합격까지 예상 소요 시간을 ▲1년이상~2년미만(32.3%) ▲6개월이상~1년 미만(29.7%) 순으로 많이 봤다. 합격할 때까지 준비하겠다는 응답도 14.0%로 적지 않았다.

 

(사진제공=인터크루)

 

산경투데이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ankyungtoday.com 

 

[저작권자ⓒ 산경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