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사회
檢, ‘성완종 리스트’ 김기춘-허태열 전 실장 서면‧방문조사 검토 중
김철우 기자  |  factinnews@fact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5.12  17:05: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로 불리는 고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이 남긴 메모가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런 가운에 이 메모에 적힌 여권 핵심인사 8명 중 홍준표 경남지사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에 대한 수사가 가속화 되고 있으며, 나머지 6명에 대한 수사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0일 업계에 따르면 검찰은 김기춘 허태열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에 대해 서면 또는 방문조사 등을 검토 중이다.

이와관련, 검찰은 성 회장이 김 전 실장(2006년 10만 달러)과 허 전 실장(2007년 7억 원)에게 돈을 건넸다고 주장한 시기는 이미 정치자금법 위반죄의 공소시효(7년)가 지나 기소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이어 성 회장이 설령 돈을 건넸다고 해도 대가성이 확인되지 않을 경우 공소시효가 10년인 뇌물죄를 적용하기도 어렵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에 검찰은 최대한 진실 규명은 하되 기소를 전제로 한 소환조사는 어렵울 것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두 사람에 대한 수사는 후순위로 밀려 있다는 의미다.

특히 성완종 리스트에는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2억 원), 유정복 인천시장(3억 원)과 서병수 부산시장(2억 원)은 금액만 적시돼 있어 돈을 건넨 구체적인 시기와 장소 등 수사 단서가 턱없이 부족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검찰은 “2012년 대선 때 홍문종 의원에게 2억 원을 건넸다”는 성 회장의 마지막 통화 녹음과 한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이 “김모 새누리당 부대변인에게 2억 원을 줬다”는 진술을 바탕으로 ‘2억 원’의 일치 여부를 확인하고 있지만 아직 뚜렷한 증거는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병기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름 석자만 적혀 있어 검찰로선 제보를 기다릴 뿐 수사진행이 쉽지 않다는 입장이다.
 

김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스페셜미디어 산경투데이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9길 27 고산빌딩3층  |  대표전화 : 02)337-8116  |  팩스 : 02)337-5116
등록일 : 2015년4월29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15  |  대표 : 남경민  |  발행·편집인 : 남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경민
Copyright © 2017 산경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