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재보선 공무원표 의식한듯… 공무원연금개혁 '뒷전'

한준호 / 기사승인 : 2015-04-03 15:16: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여야가 지난 2일 공무원연금 개혁을 위한 실무기구 구성에 합의했다. 여야는 의견차이로 극심한 대립구도로 가기 전 접점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금은 4‧29 재‧보궐 선거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이기 때문에 정치권 에서는 “재보선, 공무원표가 떨어질 까 우려된다”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4월 임시국회에서 공무원연금 개혁안이 처리될지는 지켜봐야 한다”며 “현안은 자꾸만 뒤로 물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여야 원내지도부는 실무기구 활동기한을 명시하지 않은 채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합의안을 마련해 특위에 제출하도록 한다”고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새정치민주연합 안규백 원내수석부대표는 “실무기구의 활동기한을 정하지 않았다”며 “다만 공무원연금 개혁 특위와 같이 다음 달 2일까지 기한을 두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새누리당 조해진 원내수석부대표도 “지난해 12월 23일 합의 내용을 성실히 이행하기로 했기 때문에 실무기구도 그 안에서 활동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여야 원내지도부는 지난해 12월 23일 ‘여야는 연금특위 활동기한 종료 때까지 개혁안을 본회의에서 처리한다’고 합의한 바 있다.


한편, 4월 재·보선의 승패에 따라 여야 지도부 책임론이 불거질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일각에서는 “여야 지도부가 재·보선에 매달리느라 공무원연금 개혁안이나 경제활성화법안 처리는 뒷전으로 미뤄지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여당 관계자는 “앞서 여야 원내지도부가 큰 틀에서 경제활성화법안 처리에 공감대를 이루긴 했지만 정작 선거전이 치열해지면 이해관계에 따라 합의가 깨질 가능성도 있다”며 “공무원연금 개혁안도 마찬가지”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나타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재·보선이 펼쳐지는 서울 관악을, 인천 서-강화을, 광주 서을, 경기 성남 중원을 잇달아 방문하며 총력 지원에 나서고 있다. 김 대표는 최근 이들 지역구를 최소한 두 번씩 찾으며 바쁜 스케쥴을 소화하고 있다.


또한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 역시 재·보선 지역 살피기에 집중하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달 30일 서울 관악을의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고 31일에는 인천 서-강화을 지역을 찾아 나섰다.


이와 더불어 지난 1일에는 광주 서을을 돌았고 2일에는 비공개로 성남 중원을 다녀온 뒤 다시 서울에서 원탁회의를 관장하며 재·보선 지원 전략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산경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