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배 회장, '세계 억만장자' 순위 이재용 마저 앞질렀다‥163위

박길재 / 기사승인 : 2015-04-02 15:38: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이 '세계 억만장자' 순위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앞지르는 데 성공했다.


2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세계 200대 억만장자 순위에서 서 회장의 재산은 지난달 31일(현지 시간) 기준 80억 달러(8조8000억원)로 세계 부호 순위 163위를 차지했다.


85위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순위다. 이 회장의 재산은 128억 달러(14조800억원)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75억 달러(8조2500억원)로 183위에 올라 국내 3위를 차지했다.


서 회장은 지난해 11월 처음 세계 200대 부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최근까지는 이건희, 이재용 부자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지난달 말부터 이재용 부회장을 앞서기 시작했다.


또 서 회장은 지난해 44억3000만원의 보수를 받아 우리나라 식품·유통업계에서 세 번째로 많은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손경식 CJ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에 이은 순위다.


한편 세계 부호 1위는 836억 달러(91조9600억원)의 재산을 가진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다.


2위는 워런 버핏 버크셔헤서웨이 회장(711억 달러·78조2100억원), 3위는 멕시코 통신재벌 카를로스 슬림(684억 달러·75조2400억원)이다.


[저작권자ⓒ 산경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