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손보 ‘마음든든 계속보장 암보험’ 출시

남세현 / 기사승인 : 2015-04-02 10:53: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화손해보험은 고객이 최초 암진단 이후 암이 재발, 전이되거나 새로운 부위에 암이 발생해 재진단을 받을 경우 횟수 제한 없이 진단비를 보장하고, 특정암 및 4기암 진단시 ‘중증암 진단비’를 최고 5천만원까지 지급하는 신상품 ‘마음든든 계속보장암보험’을 1일부터 시판한다.


만 15세에서 65세까지 고객을 타깃으로 한 이 상품은 암으로 입원시 일반암 뿐만 아니라 갑상선암, 제자리암 등과 같은 유사암도 최고 하루 10만원의 암직접치료입원비를 지급하고. 암진단 확정시에는 보장 보험료를 납입면제해 암발생에 따른 가정경제의 부담을 완화시켰다.


이 상품의 가입플랜은 고객의 니즈에 맞춰 △암진단비와 수술비 한도를 최고 1억 4천만원까지 보장받을 수 있는 ‘든든보장’ △암진단비 미가입자를 위해 저렴한 보험료로 필요한 위험을 보장하는 ‘안심보장’ △기존 암진단비 누적 가입한도를 초과한 고객을 위한 ‘플러스보장’ △고혈압, 당뇨 등 유병자 고객을 위한 ‘건강Up플랜’ 등 4가지로 구성했다. 해당 플랜의 평균 보험료는 보장내용에 따라 4만원에서 10만원 선이다.


손해보험 업계 최초로 암보험 고객들을 위한 ‘헬스케어 서비스’도 제공한다.


한화손해보험은 ‘마음든든 계속보장암보험’에 가입한 고객들에게 △종양전문 간호사와 1대1로 상담할수 있는 암집중케어서비스, △전문병원 및 명의 예약대행서비스 △해외긴급의료서비스 △심리상담 및 치매자가진단 예방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화손해보험 안광진 상품전략파트장은 “이 상품은 암 발병시 치료를 위한 필요자금부터 추가 암진단까지 발생할수 있는 위험을 적극적으로 보장하기 위해 재진단암, 중증암 진단비를 신설했다. 고객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헬스케어서비스도 덧붙여 기획한 암 전용보험상품”이라며 “또한 고혈압·당뇨환자는 물론 기타 유병자 고객도 보험료 할증 없이 일반심사만으로 동일한 보장혜택을 누릴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상품의 보험기간은 80·100세 만기의 세만기형과 자동갱신하는 15년 연만기형 2가지다. 세만기형의 납입기간은 10,15,20,25,30년납이다.


[저작권자ⓒ 산경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