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제작사와 최초로 대규모 ‘품질혁신 워크숍’ 개최

이하림 / 기사승인 : 2014-09-30 14:29: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뉴시스

[산경투데이=이하림 기자]한국전력(사장 조환익)30일 대전 한전 전력연구원에서 전력기자재 제작사 100여개 회사와 한전 관련 부서 등에서 약 250여명이 참석하여 전력기자재 품질혁신을 위한 대규모 워크숍을 개최했다.


한전의 2014년 경영화두였던 집사광익를 주제로 개최된 기자재 품질혁신 집사광익(集思廣益) 워크숍행사는 제작사와 한전 간 현장소통을 통해 기자재의 품질혁신 방안을 도출하고 제작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서 한전은 그간 기자재 품질제고를 위해 중점적으로 추진해온 핵심품질 요소(CTQ/CTP) 중점관리제 등 주요 제도의 개선사항을 발표하고 제작사의 품질개선 활동 사례를 발표했다.
이어서 주요 기자재 그룹별로 품질 혁신방안에 대한 열띤 토의가 진행됐으며, 변압기 구조변경을 통한 고장 예방 품질우수 기자재의 시험검사 간소화를 통한 제작사 비용절감 제작사간 품질우수사례 공유기반 강화 등 약 100건에 이르는 품질개선 아이디어와 제도개선 의견이 수렴됐다.
한전은 워크숍에서 나온 품질 혁신방안에 대하여 관련 업무에 적극 반영하여 기자재 품질개선을 꾀하고 동시에 제작사에게는 우호적인 사업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한전 김병숙 신성장동력본부장은 품질은 비용이 아니라 기업의 필수 생존전략임을 인식하고 정직과 신뢰 기반의 품질문화 정착에 동참하여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한전이 글로벌 최고수준의 전기품질을 유지하는 것은 전력 기자재 제작사의 헌신적인 노력 덕분이라며 전력에너지 산업시대에 맞춰 스마트그리드와 기후변화에 대해 창조적인 기술 선점으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힘을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산경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